스탈린그라드의 패배에 대한 독일 국민들의 반응 2차 대전


독일 국민들은 파울루스가 불멸의 영웅으로 남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는지에 따위에는 관심이 없었다. 6군 장교들과 병사들이 마지막까지 싸우다가 "독일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죽었다"는, 끝까지 믿고 싶지 않았던 비보를 2월 3일 접했을 때 독일 국민이 생각한 것은 참극이 일어났다는 것이었고 참패의 규모가 상상을 초월한다는 것이었다. 친구와 가족들을 잃은 사람들에게 '영웅적 희생''은 위로가 안 되었다. 뉘른베르크의 여인들도 6군의 남편과 아버지와 아들과 형제를 수많은 사람에 속했다.

2월 3일 보도를 접하고 그들은 판매원의 손에서 신문을 빼앗아 갈기갈기 찢으면서 비통함에 울부짖었다. 남자들은 나치 지도부를 욕했다.

"히틀러는 석달 동안 우리한테 거짓말을 했다."

사람들은 소리 질렀다. 게슈타포가 군중 속으로 섞여 들었지만 분노와 비탄에 젖은 사람들을 체포하려는 시도는 없었다. 상부에서 자제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는 소문이 돌았다.

보안국은 6군의 비극으로 온 국민이 '깊은 충격'을 받았다고 보고했다. 국민은 깊은 슬픔에 잠겼고 아직 시간이 있을 때 지원군을 보내거나 철수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분노하는 사람도 많았다. 사람들은 얼마 전까지도 어떻게 그런 낙관적 보고를 할 수 있었는지를 따졌다. 지난 겨울과 마찬가지로 소련의 전력을 과소평가했다고 비난했다. 이제 전쟁에서 이기기는 틀렸다면서 패전 뒤에 닥칠 결과를 걱정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스탈린그라드 전까지 사람들은 정권은 욕해도 히틀러는 웬만하면 비판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졌다. 전멸이 히틀러의 책임이라는 것은 명약관화했다. "처음으로," 울리 폰 하셀은 목격했다.

"사람들이 히틀러를 직접 겨냥하여 수군거린다. 지도부가 제대로 위기를 맞은 것이다. ....쓸데없는 체면, 범죄적 체면 때문에 그 아까운 피가 희생되었다는 것은 너무나 분명했다."

사람들은 1월 30일 연설에서 히틀러의 해명이 나올 줄로 알았다. 그런데 국민에게 분명하게 말하기를 꺼려하자 비난이 고조되었다. 반체제 세력은 고무되었다. '스탈린그라드 살인마'로 히틀러를 공격하는 낙서가 적힌 것은 지하 저항세력이 소멸되지 않았다는 증거였다. 심상치 않은 사태에 놀라서 상당수 장교와 고위 관리들은 1938년과 1939년에 세웠던 음모 계획을 되살렸다.

히틀러 평전 2권, 이언 커쇼, 교양인.
676~677페이지.

여담

1. 야코프 주가시빌리와 파울루스의 교환 건을 뒤져보다가 우연히 찾은 대목... 이언 커쇼의 히틀러 평전을 아직도 덜 읽었으니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2. 얼마 후 백장미단의 의거가 있었고 나중에 슈타우펜베르크의 암살 시도도 있었습니다. 이쯤되면 차라리 빌헬름 2세가 나았다는 주장이 바이에른에서까지 나옵니다.

3. 전혀 딴 얘기지만 푸이의 동생인 아이신기오로 푸제의 회고록을 구했습니다. 흥미로운 내용이 가득하네요.

덧글

  • KittyHawk 2018/08/25 18:14 # 답글

    푸이의 가족들 하니... 그들의 전후 인생도 참 기구했다는 걸로 압니다.
  • 전위대 2018/08/26 17:38 #

    그랬죠.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8/25 22:08 # 답글

    1. 히틀러와 나치 체제에 파열음이 크게 난 일이네요. 나치 독일을 향한 반발과 불만이 컸어도 이를 규합 및 독일인들을 나치즘에서 벗어나게 하지 못한 대체제가 없고. 전후 독일인들의 혼란 중 '우린 그동안 뭘 믿고 산 거지' 란 태도를 보면...

    2 내 다시는 제왕의 핏줄로 태어나지 않으리, 내세에 태어난다면 천자의 가문에서 태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는 중국 마지막 황제들의 유언이 떠오릅니다.
  • 명탐정 호성 2018/08/25 22:53 #

    안타깝군요
  • 무지개빛 미카 2018/08/25 22:19 # 답글

    "난 그들(국민들)을 동정하지 않아. 다시 말하지. 난 그들을 동정하지 않는다고! 이것은 그들 스스로가 자초한 일이라고. 그래, 어떤 사람들에겐 충격적인 이야기지. 근데 착각은 하지마. 우리는 한 번도 그들에게 강요한 적이 없어. 그들이 그들 스스로 우릴 뽑은거라고. 그리고 이제 대가로 그들의 작은 목은 따여지고 있지"

    영화 "몰락"에서 괴벨스가 지껄인 이 대사가 사실 얼마나 당시 나치 독일과 동떨어진 소리인지 당장 알 수 있는 글이군요.
  • 전위대 2018/08/26 17:38 #

    전체주의 체제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는 이미 늦어버린... ㅠ
  • 명탐정 호성 2018/08/25 22:53 # 답글

    이기면 영웅
    지면 역적

    링컨이 전투에서 이긴뒤에 게티스버그 연설을 했던 이유가

    이겨야 폼나기때문이군요
  • 전위대 2018/08/26 17:35 #

    뭔 소리요 대체 -ㅅ-
  • 명탐정 호성 2018/08/26 18:49 #

    전투에서 진다는 소식이 퍼지면 그만큼 사기가 떨어진다는 의미입니다.
  • 전위대 2018/08/26 20:14 #

    아니 그게 어떻게 '이겨야 폼난다'가 됨.... -ㅅ-
  • 명탐정 호성 2018/08/26 22:58 #

    제 실수였군요.
  • 채여 2018/08/25 22:56 # 답글

    이 평전의 내용이 맞다면 스탈린그라드 전투의 의의가 세계사적으로 더욱 중요해지겠군요
  • 전위대 2018/08/26 17:38 #

    이 평전 나온지도 이십년은 된 걸로 기억하니 이제 더 중요해지진 않겠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