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럽의 산업화는 식민지 덕분인가? 기타 근현대사

윌러스틴 류의 세계체제론이나 저발론을 주장하는 제3세계 학자들은 원료의 공급지 및 제품의 시장으로서 식민지가 매우 중요했고, 식민지에서 창출된 이윤이 산업혁명의 처음 단계의 자본을 제공하는 데 결정적이었으며, 이 관계는 산업화 이전에 이미 성립되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대해 최신 연구들은 그러한 주장이 단지 신화일 뿐이라고 반박한다. 대양을 연결하는 망은 16세기에 만들어졌지만 중사주의 시대의 국제적 상업을 진정한 의미의 세계경제로 구체화하는 것은 현재적 개념을 역사에 잘못 적용하는 것이라는 비판인 것이다. 교통, 통신상의 제한 때문에 유럽의 전통사회와 식민지의 경제관계는 매우 한정적이었다. 오히려 산업화로 인한 기술혁신이 있은 후에야 서유럽은 세계 여러 영역을 정복하고 지배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유럽의 전통사회는 생활수준과 소비 정도에서 식민지와 큰 차이가 없었는데 산업혁명이 그것을 훨씬 더 확대시켰다. 영국의 일인당 차소비는 1700년의 10그램에서 1790년에는 520그램, 1910년에는 2350그래으로, 산업혁명 이후 비약적으로 증가하였다. 러시아를 제외한 유럽에서의 설탕소비는 1700년의 0.5킬로그램에서 1910년에는 17킬로그램이 되었다. 이것은 산업화의 결과 생활수준이 향상하여 소비가 늘 때가 되어서야 거대한 식민제국이 이익이 되었으며, 중심부와 주변부의 경제적 차이는 산업혁명에 의한 근본적 변화가 있은 후에야 부각되기 시작하였음을 반영하는 것이다.

제국주의, 박지향, 서울대학교 출판부.
87페이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